쏘카, 법인 전용 카셰어링 ‘쏘카 비즈니스’ 출시
상태바
쏘카, 법인 전용 카셰어링 ‘쏘카 비즈니스’ 출시
  • 성희헌 기자
  • 승인 2019.04.2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율적인 차량 이용 관리 및 비용 감축 실현”
쏘카가 기존 법인 카셰어링 서비스 확대를 위해 ‘쏘카 비즈니스’를 출시했다. 사진=쏘카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쏘카는 기존 법인 카셰어링 서비스 확대를 위해 ‘쏘카 비즈니스’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쏘카 비즈니스는 법인의 효율적인 차량 이용 관리 및 비용 감축을 실현해준다.

업무용 차량운영은 차량유지 관리비나 감가 상각비 등 고정비용 부담이 큰 지출 항목 중 하나로 꼽힌다. 쏘카를 활용하면 쏘카앱을 통해 임직원이 언제 어디서든 필요한 시간만큼 요금을 내고 차를 이용하기 때문에 법인이 직접 차량을 소유하거나 유지 관리할 필요가 없다.

또  차량배치 및 공급의 불균형 등으로 발생하는 비효율로부터도 자유롭다.

쏘카 비즈니스는 기업의 다양한 니즈에 맞춘 요금제와 관리 시스템을 제공한다. 카드, 세금계산서, 후불정산 등 결제방식을 다양화한다. 스탠다드, 프리미엄 등 업종·규모·업무차량 이용패턴 등에 맞는 합리적인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또 임직원들은 효율적이고 편리한 업무상 이동이 가능해진다. 무엇보다 전국 4000여개의 쏘카존에서 1만2000여대의 다양한 쏘카 차량을 필요에 따라 상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전국 67개 시군의 KTX·기차·버스터미널·공항 등 주요 거점 및 교통편의시설과 연계된 250여개의 쏘카존 이용이 가능하다. 장거리 출장시 합리적인 비용으로 신속하게 도심 업무지로 이동할 수 있다.

쏘카앱을 통한 차량 이용 및 스마트키 조작, 주행요금 정산 등도 가능하다. 이 때문에 매번 차량키를 분출받거나 운행일지 작성 및 하이패스, 주유비 등 영수증 처리 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다.

김남희 쏘카 신규사업본부장은 “쏘카 비즈니스는 업무용 차량 운영과 관련된 기업고민을 해결함과 동시에, 업무 이동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쏘카는 개인과 기업 모두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도, 합리적인 비용으로 자유롭고 최적화된 이동이 가능한 공유 이동 시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