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현, 깜짝 발탁 1년만 중징계 위기
상태바
김도현, 깜짝 발탁 1년만 중징계 위기
  • 김나현 기자
  • 승인 2019.04.23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언 등 대사관 직원 상대 갑질에 김영란법 위반 의혹까지
주(駐)베트남 김도현 대사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외교부가 본부 감사에서 비위 정황이 적발된 주베트남 김도현 대사에 대한 중징계를 인사혁신처에 요청했다. 김 대사는 대사관 직원에게 갑질을 하고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대사는 지난해 4월 주베트남대사에 발탁된지 1년만에 중징계 위기에 직면하게 됐다.

외교부 관계자는 23일 “김 대사에 대한 징계와 관련해 인사혁신처에서 절차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접수된 징계안은 최대 120일 내에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김 대사의 징계 수위는 인사혁신처 징계위원회의 논의에 따라 최종 결정된다. 중징계가 나올 경우 파면·해임·강등·정직, 경징계가 나오면 감봉·견책 등의 조치를 받는다. 외교부는 김 대사에게 다음달 초 본부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한 매체는 외교부가 실시한 감사 과정에서 김 대사가 대사관 직원에게 폭언을 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진술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당시 외교부는 “3월 18~22일 주베트남대사관에 대한 정기감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를 토대로 향후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김 대사는 현지 기업으로부터 항공권과 고급 숙소를 제공받아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을 위반한 의혹도 받고 있다.

외무고시 27회인 김 대사는 2012년 외교부를 떠나 삼성전자 글로벌협력그룹장으로 영입됐다. 2017년 11월부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구주·CIS 수출그룹 담당 임원으로 재직하다가 지난해 4월 말 주베트남 대사에 발탁됐다. 김 대사는 노무현 정부 시절 외교통상부 내 이른바 ‘자주파-동맹파’ 갈등이 불거졌을 당시 자주파의 핵심 인물이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