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중기·벤처
중기부, ‘노동친화형 시범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참여기업 모집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2019년 노동친화형 시범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시행하고 참여기업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노동친화형 시범공장은 이러한 점에 착안해 안전향상, 업무강도 경감, 고용안정 등 근로자가 체감하는 혜택 관점에서 스마트공장을 재조명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신규 추진하는 사업이다. 관계부처가 협업해 스마트공장, 로봇, 컨설팅 등 관련된 5개 사업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근로자의 작업 효율과 안전 향상을 위해 로봇 등 자동화 설비와 위해탐지·저감 장치 등의 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로봇 도입 비용을 최대 3억원까지 연계 지원하며 스마트공장 지원예산(최대 3억원)으로도 장비를 구입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다만, 근로자와 협업 가능한 협동로봇 등을 우선 도입하도록 하고 위해 작업 등을 자동화 설비로 대체하는 경우에는 기존 근로자를 새로운 직무에 배치할 수 있도록 직무 개발과 교육도 지원한다.

또한 스마트공장의 변화를 이미 경험한 대기업 출신 전문가를 파견하고 현장 근로 방식에 대한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무상 지원한다.

특히 기존 스마트공장 사업에서는 기업이 직접 수행해야 했던 사업계획 수립 단계부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돼 사업신청 단계부터 중소기업의 애로가 해소되고 성과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노사 간 협의사항을 조율할 수 있는 파트너십 활동도 지원한다. 기업과 근로자가 모두 만족하는 스마트공장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노사 간 긴밀한 협업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사업신청을 원하는 중소, 중견기업은 스마트공장 지원사업 종합관리시스템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에 문의하면 안내 받을 수 있다.

나기호 기자  nak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