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대구·경북
국내 원전 절반 갖고도 원해연 결국 부산·울산으로경주시민들 “정부, 경주 이용만하다 헌신짝처럼 버렸다” 분통
중수로해체연구소 조감도.

[매일일보 조용국 기자] 30조원 경제적 효과를 갖는 원자력해체연구소(이하 원해연)가 사실상 부산·울산 접경지에 건설하기로 하면서 유치를 강력하게 희망했던 경북도와 경주시의 상실감이 크다.

정부(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경주시에 중수로 원해연을 두고 경수로 원해연을 부산·울산 고리지역에 각각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내 원전 30기 가운데 26기가 경수로 이고 4기가 중소로 인데, 국내 원전 절반에 가까운 14기가 경북에 있다.

경북도민들은 “그동안 경북에 원전을 세우면서 상대적으로 고통을 받은 지역민을 위해서라도 원해연을 경주에 둬야 한다는 주장은 무시된 채 정치적 이해관계로 부산·울산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경주의 한 시민은 “지난 40년간 혐오시설로 통하는 원전관련 시설을 경북에 두는 등 이용만 하다가 이제 와서 헌신짝처럼 버렸다”면서 “경주시민을 철저히 외면하고 우롱한 처사”라고 했다.

또 다른 시민은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에서도 경북을 홀대하고, 구미시가 원했던 SK하이닉스도 수도권으로 보내는 등 이 정부는 경북을 대놓고 홀대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전강원 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도 이날 정부 발표 관련 브리핑을 하면서 “결과적으로 많은 아쉬움이 있다. 도민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 수긍하기 힘든 일도 많지만 경북은 받아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또한 강한 유감을 보이면서 경북에 원자력과 관련된 현안사업이 산재해 있는 만큼 산자부가 나서서 해결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국내 원전 30기 중 경북도 14기, 부산 6기, 전남 6기, 울산 4기 등이 운영 중이거나 건설 중에 있다.

 

조용국 기자  001firs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