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5060 퇴직자 10명 중 7명이 ‘비자발적으로 퇴직’미래에셋은퇴연구소 ‘은퇴라이프 트렌드 조사보고서’ 발표
재취업시 소득 37% 감소…“체계적 재취업 준비 등 필요해”
사진=미래에셋은퇴연구소

[매일일보 박한나 기자] 50~60대 퇴직자의 상당수는 비자발적으로 퇴직한 후 다시 재취업 시장에 뛰어들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10년 이상 임금 근로자로 일한 뒤 직장에서 퇴직한 국내 거주 만 50∼69세 남녀 1808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2019 미래에셋 은퇴라이프 트렌드 조사 보고서’를 15일 발간했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5.8%는 폐업, 해고 같은 회사 사정이나 건강 악화 등 개인 사정으로 어쩔 수 없이 일을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퇴직자의 41.2%는 재취업 준비를 전혀 하지 못한 채 일을 그만뒀다.

연구소는 “본인 계획에 따른 자발적 퇴직이 드물다 보니 퇴직 시점이 예상보다 빠른 경우가 많았다”며 “이 같은 상황은 재취업 준비 부족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평균적으로 50대는 52.2세, 60대는 56.9세에 각각 퇴직했다. 퇴직자의 재취업 비율은 83.2%로 10명 중 8명꼴로 다시 일자리를 구한 셈이다.

그러나 재취업자의 절반 이상(51.0%)은 2번 이상 자리를 옮겼으며 3번 이상 옮긴 재취업자도 24.1%에 달했다. 처음 재취업할 때 소득은 퇴직 전과 비교해 평균 36.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재취업의 주요 동기는 경제적 필요성(43.3%)이 가장 많았다. 재취업 구직 기간은 평균 5.1개월이었으며 재직 기간은 평균 18.5개월이었다.

재취업 탐색 채널 중 인적 네트워크(26.3%)가 가장 중요했다. 재취업 성공 요인은 퇴직 전 경력(40.6%)과 눈높이 낮추기(22.5%)라는 응답이 많았다.

연구소는 성공적 재취업을 위한 요건으로 △체계적 재취업 준비 △전문성 확보와 인적 네트워크 구축 △일자리 포트폴리오 구축 등을 제시했다.

정나라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퇴직과 재취업 문제는 개인의 일이 아니라 국가적 문제”라며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지금 중고령자 재취업 문제를 국가 성장동력 유지를 위한 사회적 과제로 인식해 전향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