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아시아나항공, 금호그룹 품 떠난다금호산업 이사회,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시장신뢰 회복하는 길”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발전과 아시아나항공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위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는 금호산업으로 전체 지분의 33.47%를 갖고 있다.

이날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이날 오전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 매각의사를 전달했으며, 곧바로 매각 방안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을 냈다.

매각방안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아시아나항공이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의 통 매각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17%) △아시아나IDT(76.25%)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가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하면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요청한 5000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장 오는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하는 등 유동성 위기에 몰려 있다. 총 차입금은 작년 말 기준 3조4400억원이고, 이 가운데 1년내 갚아야 할 단기차입금은 1조3200억원이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건설회사인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만 남게 된다.

그룹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이 떨어져 나갈 경우, 금호그룹 매출은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드는 등 중견기업 수준으로 사세가 축소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계열화해 지배하는 구조다.

박 전 그룹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은 금호산업의 지분 45.30%를 보유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으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고 말했다.

이어 “3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발전과 아시아나항공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생각해 매각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