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주)두산, ‘바보의나눔’에 임직원 기부금 2억원 전달
지난 15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김윤건 (주)두산 전무(왼쪽)가 손희송 재단법인 바보의나눔 이사장에게 (주)두산 임직원이 모은 사회공헌 기부금 약 2억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주)두산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주)두산은 임직원들의 사회공헌 기부금 약 2억원을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기부금은 (주)두산 임직원들이 지난 한 해 동안 자발적으로 모은 성금으로, 임직원 기금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기금사업인 ‘청춘Start!’와 ‘엄마의 미래’의 사업비로 운용될 예정이다.

‘청춘Start!’는 취약계층 대학 신입생에게 학업장려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며, ‘엄마의미래’는 미혼모를 대상으로 취업 및 창업 교육과 함께 자녀 양육비 등을 지원해 미혼모의 사회 자립을 돕는 사업으로 2013년부터 지원해 왔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