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LG전자, ‘LG 사해 울트라 마라톤’ 후원…30개국 7000명 참가수익금 20%, 요르단 청소년 및 시리아·팔레스타인 난민·암환자 등 위해 사용
LG전자가 후원하는 LG 사해 울트라 마라톤이 12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렸다. 이 대회에는 6세 어린아이부터 70세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7000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이 마라톤 시작 지점에서 출발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매일일보 황병준 기자] LG전자는 현지시간 12일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열린 ‘LG 사해 울트라 마라톤’을 후원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25회째를 맞는 이 대회는 수익금 가운데 20%가 요르단 청소년, 시리아 및 팔레스타인 난민, 암환자 등을 위해 사용된다. LG전자는 지난 2017년 후원 계약을 맺고 3년째 이 대회를 후원하고 있다.

중동지역의 대표적 축제인 사해 울트라 마라톤은 ‘세상에서 가장 낮은 곳에서 달려라’라는 슬로건처럼 마라톤이 열리는 세계 어느 장소보다 낮은 해발 -418m에서 열린다. 해마다 세계 각지에서 모인 수천 명의 참가자들이 50km, 21km, 10km, 2.7km 등 다양한 코스를 달린다. 이 대회에 올해 30개국에서 7000여 명이 도전했다.

김동현 LG전자 레반트법인장 상무는 “현지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요르단을 비롯한 중동지역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높여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병준 기자  hwangbj26@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