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리는 수소차 놓고 한일전 본격화글로벌 수소차 판매량 1만대… 2030년 25만대 전망
현대차 ‘넥쏘’, 토요타 ‘미라이’ 생산량 확충·목표 상향
현대차와 토요타 양사 모두 수소경제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주도권 확보를 위한 움직임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사진은 현대차 넥쏘. 사진=현대차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리는 수소차를 두고, 한국과 일본 양국 간 주도권 싸움이 치열해 지고 있다. 현재 수소차를 양산하는 현대자동차, 토요타에서 공격적인 판매 목표를 제시하는 등 관련 시장 선점에 적극 나서고 있다.

14일 시장조사전문업체 INI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수소 누적 판매량은 1만대를 넘어섰다. 글로벌 수소차 판매량은 작년 4000여대에서 2020년 6만대, 2030년 25만대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한국시장에서 수소차가 727대 판매되며, 처음으로 일본 689대를 앞질렀다. 2017년만 해도 국내 수소차 판매량은 61대에 불과했다. 반면 같은 기간 일본은 843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013년 최초의 수소차 ‘투싼 ix’를 선보인 후 작년 2월 넥쏘를 출시했다. 토요타는 2014년 ‘미라이’, 혼다는 2016년 ‘클래리티’를 내놓았다.

현대차는 올해 넥쏘 글로벌 판매 목표를 6000여대로 잡았다. 애초 목표인 3000대에서 2배 늘렸으며, 작년 판매량보다는 6배 이상 높였다. 넥쏘는 지난달 151대가 판매됐다. 전월보다 109.7% 늘어난 수치다. 넥쏘 계약 물량은 이미 5000대를 돌파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현재 3000대 수준인 넥쏘 생산능력을 2020년 1만1000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향후 연간 50만대 수소차 생산체제 구축을 위해 2030년까지 협력사와 연구개발 및 설비확대에 7조600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토요타는 내년 미라이 3만대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새 모델도 출시한다. 연간 생산능력은 10배 수준인 3만대 이상 확대할 방침이다. 미라이 생산능력은 2015년 700대에 불과했으나 2016년 2000대, 현재 3000대 수준으로 늘었다.

특히 현대차와 토요타는 글로벌 수소차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미국을 공략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은 지난해에만 수소차가 2584대 판매됐다. 미국 수소차 시장은 2015년 110대, 2016년 1082대, 2017년 2313대 등 급격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일본 수소차는 지금까지 미국시장에서만 6000여대 이상 판매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미국에 넥쏘를 출시한 후 200대가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미국은 올해부터 동부권까지 수소 충전소를 확대, 수소차 보급률과 판매지역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차가 수소차 시장 확대에 주력하는 프랑스에서도 토요타와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현대차는 2025년까지 프랑스에 승용차는 물론 상용차를 포함, 5000대의 수소차를 공급할 목표다. 

토요타도 올해 프랑스 수소 모빌리티와 관련 ‘HysetCo’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이 법인은 수소택시를 2020년까지 600대로 늘릴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미국과 프랑스 등 글로벌시장을 두고 현대차와 토요타의 본격적인 수소차 경쟁이 전개되고 있다”며 “양사 모두 수소차 생산량을 늘리고, 수소경제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주도권 확보를 위한 움직임에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희헌 기자  hhsung@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