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선제적 서비스’ 확대···가이드 배포
상태바
행안부, ‘선제적 서비스’ 확대···가이드 배포
  • 김천규 기자
  • 승인 2019.03.20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일보 김천규 기자] 행정안전부는 국민이 찾기 전에 챙겨주는 ‘선제적 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가이드를 각 부처에 배포, 범정부 선제적 서비스 발굴·확산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 정부혁신 핵심과제로 국민이 몰라서 혜택을 받지 못하거나 납부·갱신 등 시기를 놓쳐 불이익을 받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 서비스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행안부는 선제적 서비스의 개념과 유형, 대표사례를 담은 ‘선제적 서비스 활성화 가이드’를 각 부처에 배포, 소관 공공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선제적 서비스란 국민이 생애주기별로 필요한 서비스나 특정 자격요건(장애인, 기초생활수급자 등)별로 받을 수 있는 각종 공공서비스를 통합 신청할 수 있는 패키지 서비스 유형이다.

각종 납부·갱신 기한 도래, 일상생활과 밀접한 생활·안전 정보, 기업 지원정보 등을 관련 수요자에게 맞춤형으로 안내하는 정보 알림 서비스다.

또 미리 채워주는 서식을 제공하거나 개인별 신청 가능한 서비스를 자동 안내하는 등 온라인 신고·신청 편의 제고 유형도 있다.

아울러 수요자가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현장에 찾아가서 맞춤 제공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도 포함된다.

이번 가이드를 바탕으로 각 부처는 국민 수요가 높고 파급효과가 큰 서비스, 국민 체감도가 높은 불편‧부담 개선 과제 등을 중심으로 부처별 특성에 맞는 대표과제를 선정, 이행계획을 수립‧추진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중앙부처 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에도 가이드를 배포하고, 각 기관의 다양한 우수사례를 지속적으로 발굴‧확산해 범정부적으로 선제적 서비스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