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고등학생 대상 전공별 진로 탐색 기회 마련
상태바
국민대, 고등학생 대상 전공별 진로 탐색 기회 마련
  • 복현명 기자
  • 승인 2019.03.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대학교 전경. 사진=국민대.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국민대학교가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전공별로 다양한 진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인문계·자연계 뿐 아니라 예체능계 학생들의 전공 진로 탐색까지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이에 국민대 박물관과 입학처는 최근 ‘우리는 큐레이터’라는 주제로 미래의 큐레이터를 꿈꾸는 서울·경기지역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진로체험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학생들은 스스로 큐레이터라고 가정하고 모형판넬을 이용해 전시 공간을 구성했으며 전시 주제 선정부터 작품 배열·도록 제작까지 모든 과정을 직접 기획하고 진행했다. 학생들이 제작한 전시장 모형 판넬과 도록은 국민대 박물과에 오는 29일까지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자연계 진학을 희망하는 고등학생들을 위한 ‘SCIENCE 대탐험’ 프로그램도 호응도가 높다. 이 프로그램은 국민대 이공·자연계열의 전공을 소개하고 실험·실습 체험을 통해 진로 설정에 도움을 주고자 계획됐다.

전공별로 △카페인과 미생물 분석하기(식품영양학과) △전기방사법을 이용한 나노와이어 제조하기(나노전자물리학과) △라즈베리 구동체를 통해 자율주행자동차 만들기(소프트웨어학부) 등 특화된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자기주도적으로 전공에 대한 이해도를 증진할 수 있도록 커리큘럼을 구성했다.

국민대 관계자는 “공동체 정신과 실용주의 교육철학을 바탕으로 현장 중심의 체험 교육을 통해 창의적인 인재를 키워내는 것을 목표로 계열별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학생들의 진로 선택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