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유통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와 상생협약 체결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이사(오른쪽)가 15일 서울 서초구 SPC 본사에서 진행된 상생협력 협약식에서 이중희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협의회 대표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파리바게뜨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파리바게뜨가 가맹점주 협의회와 추가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파리바게뜨의 가맹본부 파리크라상은 15일 서울 서초구 소재 SPC 본사에서 ‘파리바게뜨 공정거래 및 상생협력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1월 체결된 상생협약 이후에 가맹점주들과 가맹본사가 추가로 협의해 상생을 실천하고자 추진됐다.

주요 협약 내용은 △정기적인 소통 강화를 위한 지역별 상생협의회 구성 △가맹점 손익 보존을 위한 판매사원 인건비 지원(가맹점 전체 연 35억 원) 등이다.

이와 함께 가맹점주들이 공급받아야 하는 필수물품 비중도 지난해보다 줄였다.

파리바게뜨 관계자 “앞으로도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가맹점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