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유통
헬로네이처, 고기 없는 고기 ‘비욘드미트’ 론칭
사진=BGF리테일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온라인 프리미엄 푸드마켓 헬로네이처가 식물성 고기 ‘비욘드미트’를 론칭한다고 15일 밝혔다.

헬로네이처가 이번에 출시한 비욘드미트는 소고기 패티 형태의 ‘비욘드 버거(2입·1만 1900원)’다.

샐러드 맛집 스윗밸런스와 협업해 비욘드 버거를 토핑으로 활용한 ‘트러플후무스 샐러드’와 ‘소이갈릭 샐러드’(각 1만 1900원)도 함께 선보인다.

비욘드미트는 실제 고기가 아닌 콩·버섯·호박 등에서 추출한 식물성 단백질을 천연 효모, 섬유질 등과 배양해 고기 특유의 식감과 풍미는 물론 코코넛 오일과 비트로 촉촉한 육즙의 느낌까지 구현해 낸 대체육이다.

이제까지 대체육으로는 콩고기가 많이 알려졌다. 하지만 콩고기는 콩을 갈아 글루텐으로 굳히는 방식으로 만들어져 맛과 식감이 실제 고기와 차이가 난다. 비욘드미트는 이를 개선해 실제 고기를 먹는 듯한 식미감을 자랑한다.

소고기 패티 형태의 비욘드 버거는 불에 구우면 겉면이 실제 소고기처럼 갈색으로 익고 숯불에 구운 스테이크 맛과 향이 난다.

특히 비욘드미트는 수경 재배 식물과 유사하기 때문에 환경호르몬, 유전자변형 등의 위험으로부터 자유로워 육류를 섭취하지 않는 채식주의자뿐만 아니라 맛있고 건강한 체중 조절식을 원하는 일반인, 채소 없이 고기만 즐겨 먹는 아이들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또 실제 육류보다 포화지방과 콜레스테롤, 칼로리는 낮고 철분과 단백질 함량은 더 높다.

비욘드미트는 2009년 육류 소비에 대한 대안으로 미국의 한 동물애호가가 설립한 식물성 고기 생산 스타트업이다. 2013년 미주리대 연구진과 함께 닭고기가 들어가지 않은 치킨 스트랩을 개발하며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후 대체 소고기와 햄버거 패티 개발에 잇따라 성공했으며, 2016년 선보인 비욘드 버거는 전 세계에서 2500만 개 이상 판매되며 메가 히트를 기록했다. 비욘드미트를 맛본 빌 게이츠·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등 글로벌 유명인사들이 앞다퉈 투자하며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헬로네이처 측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상품을 제안함과 동시에 고객의 숨겨진 니즈를 찾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비욘드미트를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헬로네이처는 △개인의 취향 △건강한 음식 △윤리적 소비의 3가지 키워드에 초점을 맞춰 새로운 미래 먹거리에 대한 고민을 끊임없이 해왔다. 그 중 하나로 채식주의자의 취향을 고려한 건강하고 신뢰할 만한 음식에 관심을 갖고 관련 상품군을 속속 강화하고 있다.

헬로네이처는 향후 식물성 닭고기 ‘비욘드 치킨스트립’과 다짐육 형태의 ‘비욘드 비프크럼블’로 비욘드미트 라인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신지은 헬로네이처 가공1팀 팀장은 “비욘드미트와 같은 대체육은 국내에서는 아직 도입 단계이지만 해외에서는 채식주의자뿐 아니라 맛있고 건강한 식단 조절을 원하는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으며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며 “향후 전 세계 대체육 시장은 2010년 1조 원에서 2020년 3조 원이 넘는 규모로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