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법조·검찰
‘동시 소환’ 승리·정준영… ‘성매매·몰카’ 등 밤샘 조사
(왼쪽부터) 가수 정준영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후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이동욱 기자] 성매매 알선·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다.

이들에 대한 조사는 자정을 넘겨 밤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조사에 앞서 승리는 “국민 여러분과 주변에서 상처 받고 피해 받은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보다 진실된 답변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으며,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승리와 정준영을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성접대, 불법 동영상 촬영·유포, 경찰 유착 의혹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동욱 기자  dongcsho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