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박용진·김해영 등 초·재선 민주당 의원 6명 ‘완전한 연동형’ 찬성 소신당론은 '완전한 연동형' 수용 불가
사진=참여연대 제공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김해영 최고의원, 박용진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초·재선 국회의원 6명이 야3당이 주장하는 '완전현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을 중심으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에 올릴 선거제 개혁안을 협상 중이라 이들의 소신이 눈길을 끈다.

이날 정치개혁공동행동이 지난 2주간(2월 21일~3월 13일) 국회 재적의원 298명을 상대로 선거제 개혁, 국회 개혁 방안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의원 57명이 답변을 보냈다.

답변한 이들 가운데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전체 128명 의원 중 23명이었다. 민주당이 당론을 정해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과 선거제 개혁안에 대해 협상 중인 상황에서 내부 목소리가 잡음으로 비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공동행동은 "공동행동의 설문조사 기간 중에 응답거부 지시를 소속 정당 의원들에게 통보한 홍영표 원내대표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민주당 의원 23명 가운데 6명의 초재선 의원들이 '2020년 총선에서 정당득표율대로 전체 의석을 배분하는 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찬성한다'는 소신 입장을 밝혔다. 재선인 윤관석, 이핵영, 윤준호 의원과 초선인 김해영, 박용진, 어기구 의원이다.

나머지 17명은 기동민, 김성수, 남인순, 박정, 박홍근 백재현 서영교, 원혜영, 이인영 전재수, 전해철 최인호, 홍의락, 김성환, 윤일규, 이상헌, 최재성 의원 등이다. '완전한 비례대표제 도입'에 반대 의사를 표시한 의원들은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 혹은 민주당 당론인 한국식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의견을 제시했다고 공동행동은 전했다.

한편 전국 57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정치개혁공동행동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에 올리기 위해 논의하고 있는 선거제 개혁안이 민의가 그대로 반영되는 선거제도 개혁이라고 보기에 매우 미흡하다"며 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했다. 여야4당은 초과 의석을 넘기지 않는 것을 전제로 민주당이 '한국식 연동형 모델'로 제시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을 중심으로 선거제·개혁입법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협의 중이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