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흔들리는 PK 민심에 이해찬 ‘공공기관 추가이전’ 카드“추가 공공기관 이전...부산 우수한 것으로 나와있다”
13일 오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부산시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하고자 오거돈 부산시장(오른쪽)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왼쪽)과 함께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공공기관 추가 이전’ 카드를 부산에 꺼내들며 PK(부산·울산·경남) 민심 다독이기에 나섰다. 총선을 1년여 앞두고 PK지역 지지율이 자유한국당에 비해 약세를 보이자 흔들리는 민심잡기에 나선 모습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3일 오전 부산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추가 공공기관 부산 유치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 대표는 “공공기관 이전에 관해서 관심이 많으신데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지금까지 공공기관들이 어떻게 정착했는지, 새로보낼 공공기관들을 어디로 보낼 것인지 검토하는 용역을 하고 있다”며 “곧 용역 결과가 나오면 각 시도와 함께 협의해서 판단하겠다”고 했다. 이어 “국회 입법조사처에서 나온 것을 보면 정착률이라든가 지역인재 채용 등에서 부산이 아주 우수한 것으로 나와 있어서 그런 사례들을 잘 참고해서 용역 결과와 함께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했다.

부산 연제구를 지역구로 둔 김해영 최고위원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하는 내용의 법률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언급했다. 김 최고위원은 “부산의 지리적 이점과 조선, 해운, 물류분야의 강점을 고려할 때 부산은 동북아를 대표하는 금융허브로 발전할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부산금융지로서 동북아금융허브가 될 때 침체되어있는 남북권 경제 전체 큰 활력과 함께 국토균형발전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가 공공기관 이전이 쉬운 일은 아니다. 해당 기관의 반대와 수도권 중심의 논리를 극복해야 한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추가 공공기관 이전을 이루어내야 한다”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