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버닝썬’ 직원 첫 기소…외국서 각종 마약류 밀수하려다 적발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직원으로 일하면서 마약에 손을 댄 혐의를 받는 조모(28)씨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태권 부장검사)는 12일 마약류관리법상 마약·향정·대마, 화학물질관리법상 환각물질흡입 혐의로 조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조씨는 버닝썬 MD로 일하면서 대마를 흡입하고 필로폰과 엑스터시·케타민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엑스터시와 환각물질의 일종인 아산화질소를 흡입 목적으로 소지한 혐의도 있다.

조씨는 엑스터시 등 여러 종류의 마약을 외국에서 몰래 들여오려다가 적발됐다. 밀반입 정황을 포착한 수사당국은 중간단계에서 마약류를 모두 압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중순 조씨를 구속하고 클럽 관계자와 손님 등 10여 명을 입건하는 한편 버닝썬 이문호 대표를 소환해 마약 투약 여부를 추궁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