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현대건설, 청년 봉사단 ‘해피무브 22기’와 미얀마서 CSR학교·마을 시설 건축 및 개보수…벽화 및 쉼터 조성 등
해피무브 22기 봉사단이 미얀마 양곤에서 환경정화 활동을 전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현대건설[000720]은 지난달 11일부터 22일까지 현대건설 직원, 현대차그룹 직원, 해피무브 22기 대학생 해외봉사단, 국제협력기관 코피온과 함께 미얀마 양곤 타케타 지역에서 11박 12일 간 글로벌 사회공헌활동(CSR)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해피무브 봉사단’은 2009년에 만들어진 현대차그룹의 대표 글로벌 사회 공헌 프로젝트다. 현대건설은 이번 봉사단 파견 주관 계열사로 미얀마에서 해피무브 대학생 60여명과 함께 다양한 CSR활동을 펼쳤다.

현대건설은 건설 시공 경험 및 기술 활용해 미얀마 양곤 타케타 지역 소재의 초등학교·고등학교·공립 유치원 등에서 각 지역별 특성에 맞춰 △건물 외벽 및 노후 교실 보수 △벽화 조성 △쉼터 조성 △현지 아동 특별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했다. 

지난 달 20일에는 타케타 지역 소재 초등학교에서 미얀마 양곤 주 국회의장, 복지부 장관 등 현지 주요 인사와 주 미얀마 한국 대사관 관계자 및 현대건설 미얀마 변전소 현장 이은석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얀마 정부의 현대건설 봉사 활동에 대한 감사 행사를 가졌다.

이와 함께 한국 대학생 봉사단이 준비한 한국 문화 공연(K-POP, 부채춤, 태권무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현대건설 CSR 관계자는 “현대건설이 단순히 공사만을 하는 게 아니라 이번 기회를 통해 주민과 학생들에 대한 교육개선 등을 함께 지원하는 등 지역 사회에 기여를 할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현대건설은 양국 간의 발전과 우호 증대 도모를 위해 봉사단과 해외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1981년도 처음 버마 나웅가트 다목적댐 공사 프로젝트로 미얀마에 진출해 지금까지 총 5개 공사, 약 2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 현재 미얀마 양곤 지역에서 약 8000만 달러 규모의 230kV 변전 공사를 수행 중이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