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스포츠·레저
벤투호, 3월 A매치 나설 27명 발표… 이강인·백승호 첫 발탁이강인, 역대 7번째 ‘최연소’ 태극마크
부상회복 권창훈, 1년 만에 대표팀 복귀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연합뉴스.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11일 파주NFC에서 오는 22일 볼리비아와 26일 콜롬비아 평가전에 나설 태극전사 27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이강인의 합류다. 2001년 2월 19일에 태어난 이강인은 만으로 18세 20일의 나이로 태극마크를 달게 됐다. 이는 김판근(17세 184일)·차기석(17세 186일)·강철(17세 215일)·노정윤(17세 224일)·서정원(17세 325일)·김봉수(17세 338일)에 이어 역대 7번째 최연소 국가대표 발탁이다.

이강인이 볼리비아와 평가전에 출전 기회를 얻으면 김판근(17세 241일)·김봉수(18세 7일)에 이어 역대 3번째 어린 나이로 A매치에 출전하게 된다.

지난 2011년 발렌시아 유소년 팀에 입단한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31일(이하 한국시간) 코파 델 레이 32강 에브로와 1차전을 통해 발렌시아 1군에 정식 데뷔했다.

당시 나이 17세 253일이였던 이강인은 남태희가 18세 36일의 나이로 프랑스 리그앙 데뷔전을 치르면서 작성했던 역대 한국인 최연소 유럽 1부리그 데뷔기록을 경신했다. 11일 현재 리그 2경기, 코파 델 레이 6경기,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 1경기 등 9경기에 나섰다. 이강인은 국제스포츠연구센터가 선정한 2001년생 유망주 중 9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강인은 16살의 나이로 2017년 U-18 대표팀에 뽑혀 2018 아시아축구연맹 U-19 챔피언십 예선을 뛰었다. 연령별 대표팀 기록은 7경기 4득점이다.

바르셀로나 유스팀 출신인 백승호와 오른쪽 풀백 자원인 최철순 그리고 골키퍼 구성윤도 벤투 감독 체제에서 처음 대표팀에 합류했다.

부상에서 회복한 권창훈도 1년 만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권창훈은 지난 시즌 디종에서 리그 34경기 11골 3도움을 올리며 2018 러시아월드컵 승선이 유력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리그앙 최종전에서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 끝내 권창훈은 월드컵 최종명단에 제외됐었다.

권창훈은 지난해 12월 보르도와 컵대회 교체 출전을 시작으로 경기 감각을 끌어올렸다. 복귀 3경기 만인 쉴티히하임을 상대로는 첫 골까지 쏘아 올렸다.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디종 공격의 핵심으로 도약했다. 권창훈이 3월 평가전에서 벤투 감독에게 인상을 남긴다면 앞으로 대표팀에서 중용될 가능성이 높다.

공격진은 황의조와 지동원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캡틴 손흥민·이재성·이청용·나상호·이승우 등이 2선 공격 자원으로 발탁됐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18일 파주NFC에서 소집돼 평가전에 대비한 훈련을 시작한다.

3월 A매치 국가대표 선수 명단

△ GK = 김승규(빗셀 고베)·조현우(대구)·구성윤(콘사도레 삿포로)

△ DF = 김영권(감바 오사카)·김민재(베이징 궈안)·정승현(가시마)·박지수(광저우)·권경원(톈진), 홍철(수원)·김진수(전북)·김문환(부산)·최철순(전북)

△ MF = 정우영(알사드)·주세종(아산)·황인범(밴쿠버)·이진현(포항)·김정민(리퍼링)·백승호(지로나)·이재성(홀슈타인 킬)·이승우(엘라스 베로나)·손흥민(토트넘)·권창훈(디종)·이청용(보훔)·이강인(발렌시아)·나상호(도쿄)

△ FW = 황의조(감바 오사카)·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한종훈 기자  gosportsman@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