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사건·사고
경사노위 파행 지속…근로자위원 3명 오늘도 불참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3차 본위원회가 근로자 대표위원 3인이 불참해 파행됐다.

11일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사노위에 따르면 청년·여성·비정규직 대표 3명은 이날 오전 종로 에스타워에서 열린 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지난 7일 열린 2차 본위원회에 이어 2회 연속 불참이다.

근로자위원 3인이 불참함에 따라 경사노위 본위원회는 이날도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와 한국형 실업부조 도입 등 주요 노사정 합의한을 의결하지 못했다.

경사노위법에 따르면 노사정 대표 18인으로 구성되는 본위원회는 재적위원 3분의2 이상 출석으로 개의하며 출석위원 3분의2 이상 찬성으로 의결한다. 안건을 의결하려면 사용자위원과 근로자위원이 각 2분의1 이상을 출석해야 한다.

이들 근로자 대표위원 3인은 이날 새벽 언론에 보낸 이메일에서 “논란이 큰 탄력근로제 합의안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해소되지 않았다”며 “이런 노동개안 악이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사노위 첫 합의내용이 되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경사노위는 이날 본위원회에서 소수 위원의 보이콧으로 위원회가 공전하는 사태를 막기 위한 대책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