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중기·벤처
상반기 채용 전형별 주요 평가 요소는?사람인 조사, 면접 비중 절반 이상 달해…직무 관련 경험·능력에 초점
사진=사람인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올해 상반기 공채시즌의 막이 오르면서, 주요 기업들의 평가요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사람인은 11일 기업 255개사를 대상으로 ‘2019 상반기 전형별 평가요소’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들은 평균 2·3단계의 전형을 거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면접전형(87.5%·복수응답)’과 ‘서류전형(76.5%)’을 진행하고 있었다. ‘인적성검사(8.6%)’, ‘신체검사(3.9%)’, ‘필기시험(3.5%)’ 등을 실시하는 기업도 존재했다. 

각 전형별 평가비중을 살펴보면, ‘면접전형’이 54.5%(실무 31.7%·인성 22.8%)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어 ‘서류전형(34.5%)’, ‘인적성전형(8.4%)’, ‘필기전형(2.6%)’ 순이었다. 

기업들이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면접 전형은 평균 1.8단계로 진행했다. 현재 도입하고 있는 면접유형은 ‘질의응답면접(94.5%)’이 가장 많았다. ‘실무수행면접(11.8%)’, ‘외국어면접(4.3%)’, ‘PT면접(3.5%)’, ‘토론면접(3.1%)’ 등이 뒤를 이었다. 

면접형태로는 ‘일대일 면접(51.8%·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대일 면접(25.1%)’, ‘일대다 면접(18.8%)’, ‘다대다 면접(11%)’ 순으로 이어졌다.

기업이 서류전형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하는 요소는 ‘실무경험(48.6%)’이었다. ‘전공(20%)’, ‘자격증(8.6%)’, ‘대외활동 경험(7.1%)’, ‘나이(3.1%)’, ‘학력(2.7%)’, ‘교육 이수 내역(1.6%)’, ‘어학성적(1.2%)’ 등이 뒤따랐다.

면접전형에서도 ‘직무수행능력(43.9%)’을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로 꼽았다. ‘성실성과 책임감(27.5%)’, ‘입사 의지 및 열정(14.9%)’, ‘조직 융화력(3.9%)’, ‘커뮤니케이션 능력(2.7%)’, ‘가치관 및 성향(2.4%)’, ‘실행력 및 도전정신(2%)’ 순으로 조사됐다.

신승엽 기자  sys@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