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청와대 1기 참모진 만난 이해찬 “당 인재풀 커졌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 1기 참모진과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당으로 복귀한 청와대 1기 참모진을 만나 “당의 인재풀이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한 식당에서 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해 한병도 전 정무수석,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송인배 전 정무비서관, 남요원 전 문화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7명과 만찬을 가졌다.

당에서는 윤호중 사무총장, 홍익표 수석대변인,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 김성환 대표비서실장, 이해식 대변인 등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청와대에서 많은 국정 운영 경험을 쌓고 당에 돌아오게 돼서 당 인재풀이 커진 것 같다"고 환영했다고 홍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임 전 실장은 "아직 특별한 계획은 없지만, 당이 요청하면 언제든지 당을 위해 헌신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충분히 국정 역량을 쌓고 당으로 돌아온 분들이어서 당의 여러 상황을 고려해 배려가 이뤄질 것이고, (복당한 청와대 1기 인사들은) 당이 어떤 요청을 하든 선당후사로 임하겠다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다만 홍 수석대변인은 "어떤 자리를 제안하고 구체적으로 요청하는 내용은 없었다"며 "윤 전 수석은 오늘 입당 의사를 밝혔고, 조만간 절차를 밟아 입당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