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김준 SK이노 사장, 신입사원과 ‘김치 나눔’ 봉사활동 전개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왼쪽 네 번째)이 7일 2019년 신입사원들과 함께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노인종합복지관에서 봄동겉절이와 오이소박이 250인분을 담그며, ‘봄 김치’ 나눔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신입사원들과 ‘봄을 담은 행복 김치’ 나눔 자원봉사 활동에 나섰다.

SK이노베이션은 김준 사장이 올해 상반기 자사 계열 신입사원 53명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노인종합복지관에서 봄 김치 250인분을 담갔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복지관 주변에 거주하는 독거노인 18가구를 직접 방문, 미리 준비된 수육과 함께 김치를 전달했다.

SK이노베이션은 회사의 경영철학인 ‘이해관계자의 행복 추구’에 대한 공감을 이끌고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기 위해 신입사원 자원봉사활동을 연수기간 중 진행하고 있다. 이번 활동은 SK이노베이션이 결연해 지속적으로 돌보고 있는 독거노인들을 대상으로 봄의 활기찬 에너지를 담은 ‘행복’을 전달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신입사원들은 이날 SK이노베이션의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듣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 오리엔테이션에서는 회사의 핵심가치를 내재화해 봉사활동을 SK이노베이션 임직원의 특권 중 하나로 인식하고 실천하는 마인드를 소개하며 행사에 대해 상세히 안내했다.

김 사장은 행사의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특별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예측 불가능한 시장상황을 돌파하는 데 새로운 동력이 될 신입사원들의 입사를 축하한다”며 “SK이노베이션 임직원들의 사회적 가치 창출의 노력에 동참해달라”고 독려했다.

또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의 경영철학은 이해관계자들의 행복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우리 회사는 경제적 이익을 낸 후에 사회공헌을 하는 것이 아니라, 경영 본질에서부터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관우 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은 “입사 후 첫 자원봉사 활동을 하며,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기에 열심인 회사 기업문화에 자부심을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