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한국당 지도부,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요구황교안 "박근혜도 건강 안좋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보석으로 풀려나자 자유한국당 지도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이 지금도 구속되어 있는데 건강이 나쁘다는 말이 나온다"며 "(박 전 대통령) 구속과 관련해 국민들의 여러 의견 들어 그에 감안한 조치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KBS '김경재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의 형량이 지나치게 높다는 부분에 대해 아마 많은 국민들께서 공감하실 것 같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우리가 먼저 이야기하는 것보다 문 대통령이 적당한 시점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결단해줘야 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결단과 관련해 '현 문재인 정권의 적폐'를 언급하며 문 대통령을 압박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현 권력이 전 정권(박근혜 정권)에 대해서 비판하던 그런 잣대로 들이대면 '현 권력이 더하면 더했다'는 이야기까지 지금 나오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의 적폐들 중) 많은 사안들이 소위 정치적으로 과하게 포장된 부분이 있다는 것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며 "그렇기에 이 부분에 대해서 문 대통령이 적당한 시점에 결단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