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통해 창업 지원 나선다
상태바
포스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통해 창업 지원 나선다
  • 성희헌 기자
  • 승인 2019.03.0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100명씩 5년 동안 예비창업자 무료 합숙교육 실시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포스코는 청년의 성공적 창업 지원을 위해 4일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을 개설했다.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예비창업자 또는 1년 미만의 기창업자 중 만 49세 이하 창업 아이템 보유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연간 4차수, 차수당 25명씩 100명을 선발해 포항/광양에서 합숙 교육을 실시한다.

처음 시작하는 이번 교육은 29일까지 진행된다. 숙식비 및 교육비는 전액 무료로 제공된다.

이 프로그램은 기존 초기창업자 중심으로 진행되던 프로그램과는 달리 창업아이디어 구체화, 시장성 검증 등 창업 전 단계에서부터 철저한 준비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포스코는 예비창업자가 보유한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방법과 시장성을 검증하는 기법을 적용할 예정이다. 또 창업실무 지식을 습득하는 모든 과정을 체계적으로 교육할 계획이다.

향후 이 프로그램 수료자는 포스코가 설립할 벤처 밸리에 창업 아이디어를 제출, 사업성 적격심사 통과 시 사무공간을 제공받을 수 있다. 입주정착금 2000만원도 지원 받을 수 있다. 또 심사를 통해 포항지역 전용 펀드인 ‘P-펀드’ 투자 유치도 가능하다.

포스코 관계자는 “앞으로도 포스코는 청년 취·창업 프로그램인 ‘기업실무형 취업교육’, ‘청년AI·Bigdata 아카데미’,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을 통해 5년간 총 5500명의 청년인재를 육성하며 청년 실업문제 해소 및 지역경제 활성화 활동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