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김정은, 북미회담 직후 베트남 국빈일정 돌입할 듯쫑 베트남 국가주석, 27일 해외순방서 귀국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직후 베트남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은 25일부터 27일까지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잇달아 방문, 북미회담이 시작되는 27일 해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면 베트남 권력서열 1·2위를 모두 차지하고 있는 쫑 주석과의 회담은 필수 코스다. 김 위원장은 쫑 주석과 회담한 뒤 권력서열 3위인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서열 4위인 응우옌 티 킴 응언 국회의장을 면담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2차 북미회담 직전인 26일 또는 회담이 시작되는 27일 하노이에 도착한 뒤 북미회담이 끝나는 28일 또는 다음날인 3월 1일부터 베트남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갈 가능성이 커 보인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