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영업이익 사상 최대…“中 판매호조 영향”지난해 매출 7조7301억원·영업이익 8481억원…전년比 동반 성장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 시장 판매호조 영향으로 지난해 84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7조7301억원, 영업이익 8481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17.7%, 영업이익은 28.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 역시 11.0%로 2017년 10.1%에 이어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중대형 및 소형 건설기계, 엔진 등 전 사업부문에 걸쳐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수익성 제고에 노력한 결과 이 같은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은 아시아와 북미, 유럽, 신흥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성장세를 지속하며 매출 3조2549억원, 영업익 2834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매출은 21.3%, 영업이익은 48.8% 증가했다.

실적은 중국이 이끌었다. 두산인프라는 중국 시장에서 전년보다 43.4% 증가한 1조315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 시장을 포함한 신흥시장에서도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며 8.5% 성장한 1조18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북미와 유럽 등 선진 시장 매출 또한 수요 확대와 북미 점유율 상승에 따라 7598억원으로 11.9% 성장했다.

엔진 사업은 판매량 증가와 제품 수익성 개선에 따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9.3% 증가한 105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 역시 전년대비 6.1% 늘어난 5323억원을 달성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올해는 전 사업부문 및 주요 시장 전반의 견조한 성장세에 따라 전년대비 약 6% 성장한 8조2000억원의 매출을 전망한다”며 “다만 영업이익은 원자재와 인건비 상승 등 비용 증가 요인을 반영해 2018년보다 소폭 감소한 7955억원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