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행정
서울시,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 선정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을 위해 열리는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시가 유치도시로 선정되어야 하는 이유와 준비상황 등에 대해 발표한 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서울시가 오는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 선정 도시로 선정되면서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이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11일 대한체육회는 대의원 총회를 열고 제35회 하계올림픽 유치에 나설 국내 도시로 서울시를 선정했다. 서울시는 이미 올림픽을 개최한 경험에 교통, 숙박 등의 인프라를 갖췄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지난 2016년 서울·평양 포괄적 도시협력 구상을 발표했고 작년 11월에는 남북협력추진단을 신설, 올해에는 남북협력기금 400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서울시는 평양과 함께 사상 최초 올림픽 공동 개최에 도전할 방침이다.

그간 동·하계 올림픽을 합쳐 2개 이상 도시나 국가가 공동 개최한 사례는 없었다. 올림픽헌장 24조는 1국가 2개 이상 도시와 2국가 이상 등에서 경기 운영을 허용하고 있지만 ‘공동 개최’라는 개념을 명시하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서울시의회는 지난해 12월 동의한 심사보고서를 통해 “올림픽 개최를 위한 북한 지원시 ‘대북 퍼주기’ 여론이 형성될 우려가 있고 한 치 앞도 예견하기 어려운 남북관계 속에서 분산개최에 대한 합의 등이 지속할지 의문이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또 예산도 문제도 시가 시의회에 제출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 유치 동의안에 따르면 서울과 평양 등 한반도 전역에서 15일간 33개 종목을 치르게 되면 남측 예산만 3조8570억원이 필요하다. 이 중 서울시가 30%인 1조1571억원을 부담하고 조직위원회가 40%(1조5428억원), 중앙정부가 30%(1조1571억원)을 각각 부담한다.

만약 북한의 인프라 상황을 고려하면 비용이 추가로 늘어날 공산도 높다.

이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032년 올림픽이 한반도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중앙정부와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중앙정부, 대한체육회 등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에 평양 측 관계자와 협의 채널을 구축하고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은 ‘평화의 종착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