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文대통령, 한국당 추천 5·18조사위원 권태욱·이동욱 거부...차기환 수용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 중 자유한국당이 추천한 권태오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과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의 임명을 거부하고 재추천을 요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며 “법에 규정된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했기에 후보 재추천을 요구하는 것이다. 5·18 진상조사위는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의거해 구성돼야 하고 국회에서 합의된 입법취지, 오랜 세월 이뤄진 국민합의 정신에 기초해 구성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추천 인사는 모두 3명으로 차기환 전 수원지방법원 판사는 임명 거부 대상에서 제외됐다. 김 대변인은 “5·18에 대한 우려할 만한 언행이 확인됐으나 법률적 자격요건 갖춰 재추천을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