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지난해 인천 청약자 74%, 서구로 몰려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지난해 인천 분양시장에서 서구가 가장 많은 청약자를 끌어 모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광역시 서구에서 분양에 나선 4458가구(일반공급 기준)의 청약에 무려 4만6106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지난해 인천에서 분양에 나선 9558가구(일반공급 기준)에 몰린 청약자는 총 6만1997명이었다. 서구에만 인천지역 전체 청약자의 74%가 넘는 인원이 몰렸다.

인천 서구로 청약자가 몰리는 이유는 인구 증가와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주민등록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으로 서구는 남동구를 제치고 인천 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자치구다.

지난달 기준 서구 인구는 55만1225명(외국인 포함)으로 대구 달서구(57만3413명)에 이어 전국 49개 광역 자치구 중 2위다. 인구도 지난 해 1만9500여명의 늘었다. 인구가 크게 늘어나면서 서구 각지에서 조성 중인 부동산 사업도 인기가 높다. 실제 서구에서는 검단신도시를 비롯해 청라국제도시, 루원시티 등 굵직한 택지개발이 이어지고 있다.

서구에서 현재 가장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곳은 검단신도시와 루원시티다. 이들 택지지구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주택 공급에 나서면서 수요자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수도권 2기 신도시 가운데 하나인 검단신도시는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다. 여기에  2024년 개통 예정인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선 신설역을 통해 서울 도심으로 30분 이내로 이동이 가능하다. 또 올림픽대로까지 바로 연결되는 원당~태리 간 광역도로가 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인천 서구에서 분양이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검단신도시가 본격적인 분양에 나서면서 수요자들을 만날 예정이고 루원시티에서도 2개 단지가 분양에 나선다.

검단신도시에서는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검단 센트럴 푸르지오(AB16블록)’가 가장 주목 받고 있다. 검단신도시 내 첫 1군 브랜드아파트이자, 최대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다.

이어 오는 5월에는 AA11블록에서 금성백조가 예미지1차를 분양할 예정이고, 10월에는 우미건설이 A3-2블록에서 우미린2차가 분양예정이다.

루원시티에서는 신영과 우미건설이 각각 오는 3월과 9월에 분양에 나설 계획이다. 두 단지 모두 모든 가구가 전용 84㎡이상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