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文대통령 “하노이서 한반도 평화체제 가시적 진전”“미국과 북한 지도자의 결단에 경의 표한다” / “적대의 시대 계속되길 바라는 세력 적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체적으로 진전시키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을 향해서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1차 북미정상회담은 그 자체만으로도 세계사에 뚜렷한 이정표를 남긴 역사적 위업이었으며, 이번 2차 회담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게 될 것”이라며 “작년부터 시작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일대 진전이고 우리에게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시대가 한층 더 가까워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은) 이미 큰 원칙을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새로운 북미관계, 한반도 평화체제를 더욱 구체적이고 가시적으로 진전시키는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전례 없는 과감한 외교적 노력으로 70년의 깊은 불신의 바다를 건너고 있는 미국과 북한 두 지도자의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이 회담이 한반도를 적대와 분쟁의 냉전시대에서 평화와 번영의 터전으로 바꿔놓는 역사적 회담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노력을 강조하며 정치권의 협조와 지지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가 과연 잘될까 하는 의구심이 적지 않은 게 현실”이라며 “심지어 적대와 분쟁의 시대가 계속되기를 바라는 듯한 세력도 적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과 1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기 어려웠던 변화의 한 가운데 있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평화가 옳은 길이고 우리 의지가 그 길과 만났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우리가 간절하고 단합된 마음으로 함께 준비하고 노력해 나갈 때만 현실로 만들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과 정치권을 향해서도 “정부의 노력에 함께 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시길 바란다”며 “지금 한반도에서 일어나고 있는 세계사적 대전환에서 우리가 가장 중요한 당사자임을 생각하면서 국민께서, 그리고 정치권에서도 크게 마음을 모아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