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김병준, 5.18망언에 “다양성은 보수정당 생명력”나경원 "다양한 해석가능" 발언 이어 또 논란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오른쪽)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망언 논란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은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다"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이날 일제히 '윤리위원회 제소·의원직 제명'에 착수하기로 했지만 한국당이 동의하지 않으면 의원직 제명이 소원(국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 필요)한 상태에서, 한국당이 자당 의원들의 징계 대신 무대응으로 일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보수정당 안에 여러 가지 스펙트럼, 즉 견해차가 있을 수 있고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데 그것이 보수정당의 생명력"이라면서 "당내에 있는 소수 의견, 또 다양성의 일환으로 소화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야 4당이 징계를 추진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 당내에서 고민하고, 처리하도록 그냥 놔두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했다. 여야 4당의 공조압박에 대한 경계의 발언이다.

이후 그는 자신의 '다양성' 발언으로 인해 추가 논란 소지가 일자, 설명 자료를 내어 "'다양한 의견 존재'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있어 추가 설명한다"면서 "현실적으로 당내 구성원 모두가 완벽히 하나의 생각을 갖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점, 아울러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징계를 해야 하는 것이 과연 옳은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 역시 해당 발언을 한 자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무징계 원칙'에 나경원 원내대표도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현재 방미 중인 나 원내대표는 지난 9일 논란이 불거지자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일부 의원들의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한국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고 진화를 시도하면서도 "다만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존재할 수 있다"고 사족을 붙였다. 나 원내대표의 해당 발언은 그가 논란이 된 의원들의 징계 절차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한편 이날 김진태 의원은 "5·18은 민주화운동이라는데 이의는 없다"면서도 유공자 진위를 검증해야 한다며 명단 공개를 주장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국민300만 2019-02-11 21:24:37

    다양성은 보수정당 생명력... ㅋㅋ 일본 우익들이 우리 역사 왜곡하며 하는 말들이다. 이상하리만치 하는 짓이 똑~같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