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행정
서울시, 안전취약시설 21곳 선정해 보수·보강 사업 추진
서울시 성동구 소재 표면침식·철근 노출 등 손상이 발생한 다리 교각. 사진=서울시.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서울시가 올해 안전취약시설 보수·보강 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 이를 위해 작년 12월 1차 공모를 통해 총 21곳을 사업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시는 사업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난해 자치구에 공모를 실시했으며 10개 자치구에서 28곳을 신청 받았다. 이후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관리자문단(더 안전시민모임 도우미)이 참여하는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결정했다.

시민들로 구성된 더 안전시민모임은 회원이 선정위원회에 참여해 시민에 의한 생활 속 위험환경 개선이 이뤄지도록 해 안전이 취약하다고 우려되는 시설에 대해 △시설주변 주민 2~3명(살피미) △시설별 전담 전문가 1~2명(도우미) △시설 소재지 동장(지키미)로 지정돼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안전취약시설 정비 사업은 쪽방촌 등 재난 소외계층 밀집지역의 재난위험시설·노후 기반시설을 보수·보강하는 것으로 지난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207개소를 정비했다.

시는 이번에 선정된 21곳 외에도 추가적으로 만약을 우려해 보수가 필요한 곳에 2차 사업 공모를 실시,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재난 소외계층이 밀집된 지역은 재난·재해 발생 시 실제 피해 체감도가 높기 때문에 생활 곳곳의 위험 요인을 미리 찾아내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의 위험요소를 꼼꼼히 살피고 지원사업도 확대하는 등 시민안전을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