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사건·사고
故 윤한덕 센터장 영결식…  광릉추모공원 안장유가족·의료계 인사 등 300여명 참석한 가운데 영면
1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영결식’에서 참석자들이 묵념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이동욱 기자] 설 연휴 근무 중 돌연 사망한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의 영결식이 1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엄수됐다.

이날 거행된 영결식에는 윤 센터장의 유가족과 함께 일했던 동료·직원들, 의료계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고인과 함께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목소리를 높였던 응급의학 전문가들과 국립중앙의료원 동료·직원, 유족들은 슬픔 속에서 서로의 아픔을 달랬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추도사에서 “윤한덕 선생은 대한민국 응급 의료의 개척자다. 당신이 염려했던 대한민국 응급의료현장은 아직 당신을 떠나보낼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응급환자가 제대로 치료받는 나라라는 간단해 보이는 명제 하나를 숙제로 당신이 헤쳐왔던 일들을 세상은 미쳐 좇아가지 못했다”고 애도했다.

평소 고인과 닥터헬기 도입 등을 위해 머리를 맞댔던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을 두려움 없이 헤쳐나갈 수 있는 사람”이라고 그를 회상했다.

이 교수는 “‘떨어지는 칼날은 잡지 않는 법이다’라는 세간의 진리를 무시하고 피투성이 싸움을 하면서도 모든 것을 명료하게 정리하는 선생님께 항상 경외감을 느꼈다”며 “센터를 방치할 수 없다는 정의감과 사명감을 화력으로 삼아 본인 스스로를 태워 산화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센터장을 신화 속 지구를 떠받치고 있는 거인 ‘아틀라스(Atlas)’에 비유하며 앞으로 도입될 닥터헬기에 윤 센터장의 이름을 새겨넣겠다고 약속했다.

윤순영 재난응급의료상황실장은 “센터장님, 사진 찍는 것을 그렇게 싫어하시더니 실검 1위까지 하셨다. 툴툴거리실 말투가 귀에 들리는 것 같다”며 “당신이 돌아가신 명절 연휴가 우리에겐 아직 끝나지 않은 것 같고, 연휴가 끝나면 센터장이 어디선가 나타날 것 같다”며 눈물을 훔쳤다.

추모객들은 하얀 국화꽃 사이에 놓인 영정 사진을 바라보며 눈물을 삼켰다. 윤 센터장의 어머니는 차마 손에 든 국화꽃을 내려 놓지 못하고 영정 사진 속 아들 앞에서 울음을 터트렸다. 윤 센터장의 장남 윤형찬 군도 유가족 대표로 담담하게 추모사를 이어가며 아버지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윤군은 “전 아버지와 가장 닮은 사람이기에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 알고 있고 이해한다”며 “응급 환자가 제때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평생의 꿈이 아버지로 인해 좀 더 이뤄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결식 이후 유족과 동료 의사들은 윤 센터장의 위패와 영정사진을 앞세우고 의료원을 한 바퀴 돌았다. 윤 센터장의 영정사진은 평생을 몸 바친 중앙응급의료센터 집무실 앞에서 한참을 머물렀다.

윤 센터장의 시신은 서울시립승화원에서 화장된 뒤 장지인 경기 포천시 광릉추모공원 옮겨져 안장된다.

이동욱 기자  dongcsho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