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CSR캠페인 영상, 지난해 디지털 캠페인 최고상 수상
상태바
LGU+ CSR캠페인 영상, 지난해 디지털 캠페인 최고상 수상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2.0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광고제 ‘2018 앤어워드’서 과기정통부 장관상 수상
디지털 광고제 ‘2018 앤어워드’에서 최고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한 LG유플러스의 시각장애인 지원 CSR캠페인 ‘고마워, 나에게 와줘서’ 영상의 한 장면.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LG유플러스는 디지털 광고제 ‘2018 앤어워드’에서 CSR캠페인 시각장애인 지원 편인 ‘고마워, 나에게 와줘서’가 최고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1월 개최된 국내 최고 권위 광고제 ‘대한민국 광고대상’에서 동영상 광고 부문 금상을 수상한데 이어, 디지털 광고제에서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IT 디바이스 부문 그랑프리를 동시에 수상했다. 농아인야구단 후원 CSR캠페인 ‘보이나요? 당신의 열정을 향한 세상의 응원이’ 역시 IT 디바이스 부문 그랑프리를 수상, 디지털 광고제에서는 3관왕을 차지했다.

디지털 광고제 최고상을 수상한 LG유플러스 CSR캠페인 ‘고마워, 나에게 와줘서’는 실제 1급 시각장애를 가지고 있는 엄마 조현영 씨(39)가 7개월된 아들 유성이를 키우며 경험한 불편함을 U+우리집AI으로 극복해 나가는 모습을 그렸다. 시각장애인이 조작하기 어려운 터치 방식의 가전기기를 음성으로 제어하고 아이에게 동화책을 들려주는 등 일상 속 불편함을 해소하고 실질적 도움을 주는 따뜻한 기술을 담아냈다. 영상은 지난해 2월 공개돼 현재까지 1311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많은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1팀장은 “빠르고 앞선 기술만큼 그 기술을 우리 주변에 소외된 이웃과 함께 누리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 싶다”며 “앞으로도 따뜻한 기술로 소외계층의 일상을 행복하게 바꾸는 통신 회사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시각장애인들이 음성으로 손쉽게 정보를 검색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접할 수 있도록 지난해 2월부터 시각장애가정 1000가구에 U+우리집AI를 지원했다. 또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LG상남도서관과 함께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정보서비스인 ‘소리세상’과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