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민주당, 노회찬 지역구에 후보 낸다정의당과 단일화 가능성은 열려 있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왼쪽 두번째)과 당직자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설날 민심 전달 및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고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였던 경남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고 밝혔다. 창원성산 보궐선거는 오는 4월 3일 치러질 예정이며, 정의당은 이번 보궐선거 재탈환을 위해 사활을 건 상태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6일 오전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경남 창원성산의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 것이냐는 질문에 “후보를 내겠다”고 했다. 자리에 함께한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도 “기본적으로 당연히 후보를 낸다. 정당은 후보를 내기 위해 존재한다”며 창원성산 보선에 후보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노회찬 전 의원을 잃은 정의당을 배려해 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자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현지에 가서 직접 확인을 해봐도 그럴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다.

민주당이 창원성산 후보 공천 방침을 밝히긴 했지만, 자유한국당 견제를 위한 ‘범진호 진영’ 단일화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당 관계자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선거운동이 시작되면 금세 판세가 드러날 텐데 그때 가서 단일화를 논의할 수 있다”고 했다. 다만 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정의당과의 단일화 질문에 “정의당은 일단 범여권이 아니라 야당이다. 지금은 우리 후보를 어떻게 잘 뽑은 것인지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 이후의 전술은 당대당 차원에서 논의하고는 있지만 지금은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 윤 사무총장도 “승리를 위한 연대가 돼야지 패배가 되는 연대는 할 필요가 없다”며 후보에 따라 전략을 달리할 것임을 시사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