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이상호 국민대 교수 연구팀, 해상 이동형 담수화 플랜트 기술 개발
이상호 국민대학교 건설시스템공학부 교수가 개발한 해상 이동형 담수화 플랜트 기술. 사진=국민대.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이상호 국민대학교 건설시스템공학부 교수가 도서지역의 물 부족 해결을 위해 기존의 해수를 담수화 하는 ‘해상 이동식 해수담수화 선박 플랫폼’을 구축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연구팀은 지난해 환경부가 지원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추진하는 플랜트 연구사업 ‘해상 이동형 해수담수화 플랜트 기술개발’ 연구과제의 연구단으로 최종 선정돼 오는 2023년까지 6년간 225억원의 정부출연금을 받으며 연구개발에 앞장선다.

이 교수 연구팀이 개발하고 있는 기술은 해수로부터 담수를 생산해 이를 외부로 공급하는 기술로 바다 위에서 이동하며 생산이 가능하도록 플랜트를 선박 위에 설계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우수한 기술이 확보되면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수자원 산업 기반을 견인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춘 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상호 교수는 “미래 유망기술 분야인 해상 이동형 해수담수화 플랜트 기술이 확보된다면 관련 산업 육성에도 영향을 줘 국가적 차원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