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생보사회공헌위, 소외계층 지원사업에 30억 기부저소득층 아동‧청소년‧장애인‧독거노인 등 지원
(왼쪽부터) 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과 신용길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장이 기부금 전달식을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생명보험협회

[매일일보 박한나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는 기아대책에 국내 복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30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고 31일 밝혔다.

30억원의 기부금은 저소득층 아동·청소년, 장애인, 독거노인 등 소외계층 약 1만4000명에게 맞춤형 복지를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위원회와 기아대책은 생명보험의 기본정신인 생명존중과 상부상조 나눔의 문화를 실천하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소외계층에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고자 지난해부터 ‘소외계층 지원사업’을 공동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실시한 각 소외계층별 지원사업을 올해에는 더욱 발전시켜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지난해 2월 기아대책에 30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소외계층 1만5555명에게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상반기 중에는 아동양육시설 소속 아동 실손보험 지원 사업과 저소득층 청소년 교육비 지원 사업, 장애인 전동보장구 지원 사업을 시작하여 연내 지속 추진한다. 하반기에는 독거노인 등 복지 사각지대 고령층에 대한 겨울철 필수용품 지원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신용길 위원장은 “30년간 우리 사회에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기아대책의 경험에 생명보험의 가치를 더해 올 한해도 소외받는 이웃들의 고통을 덜어주고 조금이나마 힘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은 “이웃사랑의 실천이 얼어붙고 있는 이 시기에 위원회의 나눔이 지난해에 이어 소외된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2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