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한국GM, 전국 사회복지기관 30곳에 스파크 30대 전달‘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 통해 누적 차량 기증 600대 돌파
한국GM은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 차량 기증식’을 가졌다. 사진=한국GM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한국GM은 31일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 차량 기증식’을 갖고, 전국 사회복지기관 30곳에 쉐보레 스파크 30대를 전달했다.

이날 한국GM 부평 본사 대운동장에서 열린 기증식은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을 비롯, 임한택 전국금속노조 한국GM지부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을 대상으로 진행된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은 인천사회복지 공동모금회 주관으로 이뤄졌다. 전국 231개 사회복지 기관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심사 기준에 부합한 아동, 장애인, 노인, 다문화가족 등 다양한 분야의 사회복지단체에 차량이 지원됐다.

카허 카젬 사장은 “역경에도 포기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는 가치를 함께 나누기 위해 진행한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캠페인이 지역사회의 큰 호응 속에 마무리 됐다”며 “주변의 어려운 이웃이 새해엔 더 큰 용기와 희망을 갖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임한택 지부장은 “이번에 전달되는 스파크가 전국 각지에서 사회복지 서비스를 수행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한국GM 노동조합은 앞으로 복지발전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GM은 2005년 2대의 차량 기증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525대의 차량을 지역사회에 전달했다. 작년에는 쉐보레 네버 기브 업 차량기증 캠페인을 통해 90대를 기증하는 등 현재까지 615대를 기록했다.

성희헌 기자  hhsung@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