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출판
[신간] 북랩, 신개념 명상서적 ‘마인드스캔’ 출간타인과의 비교와 경쟁에서 벗어나 행복으로 나아가는 방법 제시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북랩이 명상을 통해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이를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는 방법인 '제나아리' 명상을 정리한 토우 저자의 ‘마인드스캔’을 출간했다.

책은 남의 눈에 비친 내가 아닌 온전한 나로 살아야 함을 강조하고 타인과의 비교와 경쟁에서 벗어나 행복으로 나아갈 것을 권하는 신개념 명상 서적이다.

이 책은 저자가 자신의 수련 경험을 토대로 정립한 새로운 명상 개념인 마인드스캔(Mind-scan)을 제시하고 있다. 마인드스캔은 자신의 내면을 세밀하게 관찰하여 자기도 몰랐던 본성을 깨닫도록 하는 명상 기법으로, 타 명상에서 행하고 있는 보디스캔(Body-scan)과는 다른 개념이다.

북랩이 출간한 마인드스캔(토우 지음, 382쪽, 1만4000원)

마인드스캔의 궁극적 목적은 온전한 나를 깨닫고 본연의 나로서 사는 것을 뜻한다.  이를 저자는 제나아리, 제나사리라고 한다. 온전한 나를 뜻하는 ‘제(諸)나’와 앎을 뜻하는 ‘아리’, 안 그대로 산다는 뜻의 ‘사리’의 합성어다.

보통의 사람들은 ‘사람=살+앎’을 모르고 살기에 눈에 보이는 ‘살’, 즉 몸에만 치중하여 산다. 그래서 비교하고 경쟁하느라 불행해진다. 하지만 사람의 또 다른 측면인 ‘앎’, 즉 마음을 알게 되면 본성대로 살 수 있게 된다.

있는 그대로의 온전한 자신으로 살 수 있게 되어 자연스레 행복해진다는 것이다. 저자는 사람들이 명상을 통해 이런 상태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한다.

책은 총 6장에 걸쳐 명상의 일반적인 상식과 제나아리 명상의 방법 그리고 단계를 설명한다. 저자의 경험과 스토리텔링 위주로 기술하여 명상을 처음 접하거나 새로운 명상의 방법을 찾는 이들 모두 이 책을 가지고 쉽게 명상에 관하여 이해하고, 제나아리 명상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많은 사람들이 겉으로 드러난 몸에 치중하며 살고 있지만 내면의 마음을 알게 되면 상대방의 눈에 보여지는 나로 사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으로서 살 수 있게 된다”라며 “비교하거나 경쟁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자신으로서 살아가는 삶, 거기에 흔들리지 않는 행복이 있다”고 책의 핵심 내용을 말했다.

저자는 명상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2007년 8월에 제나아리 명상 보급에 뜻을 두고 중등 교사직에서 명예퇴직을 했으며 2017년 2월에 ‘제나아리 명상원’을 열었다.

 

김종혁 기자  kj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