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국민대, 지역주민 대상 스크래치 활용 코딩 교육봉사 실시
국민대학교가 성북구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스크래치를 활용한 코딩 교육을 진행했다. 사진=국민대.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국민대학교는 지난 10일 국민대 전산실에서 성북구 관내 중학생을 비롯한 지역주민 30명을 대상으로 스크래치 코딩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국민대가 미래를 이끌어갈 핵심 분야로 떠오르고 있는 소프트웨어(SW)의 교육을 통해 지역 사회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대학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1997년 성북구와 정보화 협약을 체결한 이후 컴퓨터 관련 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스크래치 코딩은 그래픽 환경을 통해 컴퓨터 코딩을 배울 수 있도록 설계된 교육용 프로그래밍 언어·환경으로 누구나 쉽게 배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날 실시된 교육은 학생을 비롯한 지역주민들이 스크래치를 활용해 단계별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이론을 학습하고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기획됐다.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지역주민들은 스크래치를 활용해 직접 간단한 게임을 만들어 보기도 했다.

한편 국민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대학으로 나아가기 위해 SW 교육 분야에서 지속적인 혁신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2015년부터 국내 대학 최초로 인문, 사회계열·예체능계 등 비이공계 학생 전원에 대해 프로그램 코딩을 가르치는 ‘컴퓨터 프로그래밍Ⅰ·Ⅱ’과목을 두 학기에 걸쳐 필수적으로 수강하도록 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