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3월말 F-35A 2대 도착...한국도 스텔스기 보유국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우리 정부가 미국 록히드마틴에 주문한 스텔스기 F-35A 40대 중 두 대가 3월말 한국에 도착한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도 스텔스기 보유국 대열에 합류하게 된다. F-35A는 최대 속력 마하 1.8에 전투행동반경이 1093㎞로 스텔스 기능을 갖추고 있다.

13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들어오는 두 대는 지난해 말 먼저 출고된 6대 중 일부다. 지난해 3월부터 출고된 6대의 F-35A는 미국과 한국 정부의 수락검사 절차를 걸쳐 현지에서 우리 공군에 인도된 상태. 이 가운데 두 대가 미국 본토에서 출발, 하와이와 괌을 거쳐 3월 말 한국에 도착한다. 운반책임은 제조사에 있기 때문에 한국으로 이동하는 전투기 조종은 미국 조종사가 맡는다.

우리 공군은 전력화 과정을 거쳐 4~5월께 이 두 대를 실전배치할 예정이다. 우리 공군은 첫 두 대를 들여온 이후 계속해 매달 2대씩을 추가로 들여와 올 한해 10여대가량을 전략화 하고, 이어 2021년까지 40대 전부를 전력화 한다는 방침이다.

조현경 기자  whgus4696@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