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성공 DNA 이어가자"12일 우이령길 트래킹서 새해 경영목표 결의
잔사유 고도화 등 4대 중점과제 성공 추진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사진=에쓰오일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에쓰오일이 잔수유 고도화와 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의 안정적 운영 등을 올해 경영 목표로 잡았다.
에쓰오일은 지난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오스만 알 감디 CEO 등 임원과 부장급 이상 직원 200여명과 함께 트래킹 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알 감디 CEO는 경기도 양주시 우이령길 교현탐방지원센터에서 서울 우이동에 이르는 6.5㎞ 구간을 걸으며 임직원들과 새해 경영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행사에서 알 감디 CEO는 "기업 경영은 산행과 같아서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전진하려면 상호 협력을 통한 최적의 의사결정과 리스크 최소화가 중요하다”며 리더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이어 “IMO의 선박유 규제 강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제조업 경쟁력 강화, 석유화학 제품의 수요 증가와 같은 변화 속에서 기회 요인들을 가려내 에쓰오일의 성공 DNA를 이어가자”고 강조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잔사유 고도화와 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의 안정적 운영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 진행 △전사적 디지털 전환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경쟁력 제고 △협력의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한 회사와 개인의 성장 등을 4대 중점과제로 잡았다.
특히 에쓰오일은 지난해 완공한 RUC·ODC 프로젝트를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강화하기 위해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스팀 크래커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 건설 등에 5조원이 투입해 2023년까지 마무리하는 프로젝트다.
알 감디 CEO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는 회사를 명실상부한 에너지·화학기업으로 변모시키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프로젝트의 추진에 필요한 모든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