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삼성전자, 내달 20일 갤럭시S10 공개애플 겨냥 샌프란시스코에서 언팩 행사 개최
6.1인치 기본형, 5G 모델 등으로 시리즈 구성
갤럭시S10 언팩 행사 초청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삼성전자가 내달 중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2019년형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언팩’ 행사를 개최한다.

삼성전자는 11일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사에 언팩 초청장을 보내 갤럭시S10 시리즈를 다음 달 20일 오전 11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글로벌 파트너사와 미디어 등 약 300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통상 2월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개막 전날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했다. 언팩 행사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하는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샌프란시스코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경쟁사인 애플의 본거지다. 특히 갤럭시S10 언팩 행사가 열리는 빌 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은 애플의 아이폰6와 7이 발표된 곳이기도 하다.

갤럭시S10 언팩 행사를 이전 시리즈보다 앞당기고, 장소도 애플의 중심에서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그만큼 애플을 넘어서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갤럭시S10은 오른쪽 상단에 카메라 부분 구멍을 남기고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홀 디스플레이’가 특징이다. 6.1인치 기본 모델과 6.44인치 플러스 모델, 5.8인치 보급형인 라이트, 3월 이후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5G 모델 등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외신 등에 따르면 갤럭시S10 시리즈는 3월 8일 출시될 것으로 점쳐진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