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스포츠·레저
체육·시민단체 “스포츠 미투 확산하길”18개 단체, 조재범 사건 관련 철저한 조사·재발방지 촉구
10일 열린 조재범 코치 성폭력 사건 의혹 관련 진상규명 및 스포츠계 성폭력 문제 재발 방지 촉구 기자회견 모습. 사진= 연합뉴스.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체육·시민단체들이 “체육계 침묵을 카르텔을 넘어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빙상인연대와 문화연대·스포츠문화연구소·100인의여성체육인·한국여성단체연합 등 18개 단체들은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재범 사건의 철저한 조사와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회견문에서 조 전 코치의 전임 대표팀 장비 담당 코치도 성추행과 관련해 “조재범이라는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그동안 반복적으로 오랜 시간 학습된 소위 침묵의 카르텔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는 방증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절대 권력을 행사하는 코치와 감독, 폐쇄적인 합숙소와 훈련장, 사고가 났을 때 묵인·방조 심지어 공조하는 침묵의 카르텔까지 체육계 관행과 성문화가 이번 사건의 본질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철저한 진상규명과 더불어 민간 주도 전수조사, 대한빙상경기연맹·대한체육회 등 관련 기관 책임자의 사퇴도 촉구했다.

허현미 체육시민연대 공동대표는 과거 여자 프로농구 감독의 선수 성폭행 미수 혐의를 떠올리며 “선수와 지도자의 전형적인 권력관계에서 나왔다”면서 “당시 스포츠 미투는 제대로 피지도 못하고 졌는데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발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재발을 막기 위해 실효성 없는 신고 체계를 개혁하고 관련 정책 집행에 민간 참여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여준형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 겸 젊은빙상인연대 대표는 “여러 신고센터가 있지만 신고하더라도 쉬쉬하며 덮으려하거나 결과는 이미 정해진 경우가 많아 유명무실하다”고 지적했다.

함은주 문화연대 집행위원은 “현재 체육계 구조에서는 이런 문제를 내부에서 해결하기는 불가능하다”면서 “문화체육관광부는 스포츠윤리센터 설립 계획을 밝혔지만 아직도 예산에 반영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향후 체육계 성폭력 근절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가칭)를 구성하고 토론회를 개최하는 한편 스포츠 미투를 응원하는 대중 캠페인도 전개할 계획이다.

한종훈 기자  gosportsman@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