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SK텔레콤, 5G 모빌리티 사업화 속도 낸다하만-싱클레어와 손잡고 美 카라이프 혁신할 차량용 플랫폼 개발
美 자율주행업체 죽스-모빌리티업체 디에이테크와 국내 사업 협력
서승우 서울대 교수 세운 자율車전문가집단 토르드라이브와 MOU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북미 방송망 기반의 전장용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 디네시 팔리월(Dinesh Paliwal) 하만 CEO(가운데), 크리스토퍼 리플리(Christopher S.Ripley) 싱클레어방송그룹 CEO.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SK텔레콤이 국내·외에서 5G 모빌리티 사업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텔레콤은 세계 최대 자동차 전장기업 하만, 미국 최대 규모 지상파방송사 싱클레어방송그룹과 함께 미국 내 카라이프 혁신을 주도할 차량용 플랫폼을 공동 개발한다고 10일 밝혔다. 3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북미 방송망 기반의 전장용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3사는 미국 전역의 운전자가 차량 내에서 방송망을 통해 △고품질 지상파 방송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차량통신기술(V2X) 등을 이용할 수 있는 차량용 플랫폼을 함께 개발한다. 개발이 완료되면 미국에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후 상용화할 계획이다.

미국의 경우 국내와 달리 통신망 커버리지 한계, 이동 시 방송 신호 수신 불가 등으로 그간 차량 내 미디어 서비스 이용이 어려웠다. 그러나 앞으로 차세대 방송 표준 ATSC 3.0을 이용한 SK텔레콤의 솔루션 등 기술과 싱클레어의 미디어 인프라를 통해 하만의 전장부품이 탑재된 차에서 미디어 서비스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른바 카라이프 혁신이다.

이번 협력은 △미디어 기술을 뉴 ICT의 한 축으로 성장시키려는 SK텔레콤의 전략 △비즈니스 모델 혁신으로 질적 성장을 꾀하려는 싱클레어의 계획 △미래 커넥티드카 시장에서 주도권을 더욱 강화하려는 하만의 의지 등 3사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것.

SK텔레콤이 세계 최대 자동차 전장기업 하만, 미국 최대 규모 지상파방송사 싱클레어방송그룹과 공동 개발할 차량용 플랫폼의 인포그래픽. 사진=SK텔레콤 제공

3사는 향후 급격한 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커넥티드카 시장 진출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시장분석업체 TMR은 세계 커넥티드카 시장이 올해에 1320억달러(약 148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SK텔레콤은 국내·외 자율주행 전문업체와 손잡고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 및 서비스를 준비한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9일(현지시간) CES 2019에서 죽스(Zoox), 디에이테크놀로지 등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3자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력에 따라 SK텔레콤과 디에이테크놀로지는 공동으로 국내 서비스 개발∙운영을, 죽스는 이에 필요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고도화를 추진한다. 3사는 국내에서 △교통 약자의 이동을 지원하는 자율주행 서비스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보안∙관제 서비스 △자율주행 로봇 택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준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국내 최고 자율주행전문가집단과 국내 5G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위한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이날 CES 2019에서 토르드라이브와 ‘자율주행 사업 개발 및 기술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토르드라이브는 국내 최고로 손꼽히는 서승우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창립한 곳이다. 양사는 국내에서 △서울 도심 혼잡지역 대상 자율주행 셔틀 차량 구축 △도서 산간 지역의 교통 약자를 위한 자율주행 로봇 택시 공급 △물류·배송 기업과 연계한 ‘라스트 마일(고객에 상품을 배송하는 마지막 구간)’ 자율주행 배송 등 다양한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커넥티드카부터 자율주행까지 모빌리티 기술 고도화 추진과 함께 비즈니스모델(BM) 발굴에도 한 발짝 다가서게 됐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모빌리티를 하나의 테마로 BM 발굴을 위해서 노력을 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업은 SKT와 싱클레어의 합작회사(JV)가 설립된 후 하만 플랫폼과 결합이 돼야 하기 때문에 빠르면 올해 안에 BM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