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문화·체육 관광
호텔 업계, 해외 시장 선점 경쟁 박차신라, 미국 실리콘밸리에 신라스테이
롯데, 베트남 하노이 4성급 L7 추진
국내 시장 포화·글로벌 체인 구축 목적
지난 2014년 오픈한 롯데호텔 하노이. 사진= 롯데호텔 홈페이지 캡처.

[매일일보 한종훈 기자] 국내 호텔 브랜드들이 해외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포화 상태로 경쟁이 치열해진 국내 호텔 시장에서 돌파구 모색과 글로벌 체인 구축이라는 목적이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국내 호텔 수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10일 한국관광호텔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전국 호텔 수는 1092개 였다가 2016년에는 430개가 늘어난 1522개를 기록했다. 또, 2017년에는 85개가 증가하며 1617개에 달했다.

한 호텔 업계 관계자는 “10년 전부터 한류 열풍에 외국인 관광객과 최근에는 호캉스 족이 늘면서 호텔 수도 빠르게 증가했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너무 많아 경쟁 시대에 돌입했다”고 설명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호텔신라는 2022년 미국 실리콘밸리에 200여 객실 규모의 비즈니스호텔 개장을 추진하고 있다.

이 지역은 앞으로 구글·애플·마이크로소프트가 들어서는 등 새너제이의 엔터테인먼트 지구로 개발될 예정이다. 신라스테이 호텔 앞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실내골프장 브랜드 톱골프가 들어서는 등 기대 가치가 높은 곳이다.

또 호텔신라는 올해 말까지 베트남 다낭에 신규 호텔 브랜드인 신라모노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모노그램은 신라스테이보다 고급을 지향하지만 가격 등은 신라호텔보다 낮춘 브랜드로 설정했다.

호텔신라는 현재 국내에서 서울과 제주에 신라호텔 2개와 4성 비즈니스급 호텔 신라스테이 11개를 운영하고 있다. 해외 사업은 지난 2006년부터 위탁운영하고 있는 중국 쑤저우에 있는 진지레이크호텔이 유일하다.

호텔롯데는 2022년 베트남 하노이에 4성급 부티크 호텔 브랜드 L7을 오픈할 예정이다. 이어 2024년 호찌민에 5성급 호텔이 문을 연다. 호텔롯데는 2013년 호찌민에 롯데레전드호텔 사이공을 시작으로 2014년 롯데호텔 하노이를 오픈했다.

호텔롯데는 미국 시장 진출에도 적극적인 모습이다. 2015년 130년 전통의 뉴욕 팰리스호텔을 8700억 원에 인수한 데 이어 최근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에도 호텔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수 국내 자본의 호텔 브랜드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은 지난날 1일 일본 오사카에 IP 시티 호텔 오사카를 오픈했다. 203개 객실 규모의 이 호텔은 오사카 중심가인 신사이바시 상점가에 인접하고 있다.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은 450억원을 들여 필리핀 팔라완에 임피리얼 팰리스 풀 빌라 & 핫 스파 워터파크 리조트 팔라완을 오는 2020년 오픈 예정으로 준비하고 있다.

또 다른 호텔 업계 관계자는 “국내 호텔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러 이를 극복하기 위한 움직임과 글로벌 브랜드로 키우겠다는 의지가 맞물러졌다”면서 “앞으로 자본이 탄탄한 국내 호텔 브랜드들의 해외 시장 진출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 된다”고 내다봤다.

한종훈 기자  gosportsman@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