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조이맥스, 기부품 굿윌스토어에 전달사내 카페 이용으로 모은 기부금, 장애아동 재활 치료비로 사용 예정
지난 9일 진행된 조이맥스 임직원들이 기증한 물품 전달식에 구강서 조이맥스 경영지원실장(왼쪽)과 조성결 밀알복지재단 국내지원팀장이다. 사진=조이맥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조이맥스는 지난 9일 임직원들이 기증한 물품을 굿윌스토어에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굿윌스토어는 소매유통과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을 결합한 생활재활용품 소매판매점으로 장애인에게 일자리 창출과 자립 기반을 지원하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이다.

약 한 달 동안 조이맥스 및 자회사 조이스튜디오 임직원들이 모은 기부 물품은 가방, 운동화, 게임CD 등 총 208점으로 직원들의 적극적인 동참으로 다양한 기증품이 마련됐다.

이와 함께 임직원들이 한 해 동안 사내 카페 이용을 통해 모은 성금도 밀알복지재단에 전달했다. 기부금은 장애로 재활치료와 수술이 필요한 저소득 가정 장애아동·청소년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길형 조이맥스 대표는 “언제나 함께 참여해준 임직원들의 자발적 선행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지속적인 나눔의 가치를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효길 기자  parkssem@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