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올해 입사한 대우건설 신입사원, 봉사활동으로 사회 첫 발신입사원 필수 교육인 봉사활동, 매년 시행
올해 입사한 대우건설 신입사원 78명이 9일 홀트일산복지타운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대우건설은 신입사원 78명이 9일 경기 일산시 홀트일산복지타운에서 시설 환경개선, 재활치료 보조 등의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2008년부터 홀트일산복지타운과 자매결연을 맺고 나눔활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이날 소정의 기부금도 전달했다. 

대우건설은 핵심 사회공헌 타깃층을 ‘장애인’으로 선정해 시설 인프라개선과 전사 릴레이봉사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또 신입사원 입문교육 중 필수 프로그램으로 봉사활동을 선정해 신입사원들에게 사회공헌활동(CSR)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 2일 대우건설에 입사한 78명의 신입사원들은 영하 10도 혹한의 날씨에도 시설 환경미화, 직업재활 보조, 홀트가족들과의 산책, 배식 등의 활동을 전개했다. 

이창신 홀트일산복지타운 후원홍보실장은 “10년이 넘는 긴시간 동안 소중한 인연을 맺고, 따뜻한 가족으로 함께해준 대우건설에 감사하다”며 “ 젊고 혈기왕성한 신입직원의 봉사와 후원으로 홀트 가족이 큰 에너지를 받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올해에도 전사차원에서 참여하는 릴레이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희망의 집 고치기, 복지시설 방문 봉사, 바자회, 임직원 가족 참여 봉사활동, 김장 나눔 등 다양한 테마의 사회공헌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