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행정
정부, ‘가뭄종합대책’ 수립···가뭄 예·경보 법제화 및 경보단계 세분화

[매일일보 김천규 기자] 정부는 최근 누적 강수량과 저수율이 평년이상을 유지하면서 올해 홍수기(6.21~9.20) 전까지는 물 부족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강수의 변동성에 대비해 저수율이 다소 낮은 지역을 선제적으로 관리하는 등 관계부처가 상시 가뭄 관리체계를 지속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행정안전부는 9일 최근 가뭄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가뭄에 대한 정보제공과 관련기관의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범정부적 가뭄예방 대처를 위해 ‘가뭄종합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자료=행정안부 제공.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현재 시행 중인 가뭄 예·경보를 법제화하고, 정확도 향상을 위해 가뭄 경보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의 세분화와 중기가뭄(2개월) 예보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가뭄정보를 통합한 가뭄 통계집을 정기적으로 발간하고, 시스템을 통해 가뭄지수 등 정보제공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통합적 가뭄 위기대응체계를 마련, 단계별로 가뭄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극한가뭄에 대비해 선제적 용수확보와 가뭄 전문가 지역 협의체, 가뭄 체험장 운영 등을 통해 대응 역량을 강화한다.

수원(水原)간 연계 강화와 비상시 급수조정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노후시설 보수 및 상수도 현대화 사업 등 시설관리를 강화해 물 자원의 효율성을 제고한다.

도서·산간에 지방상수원 확충과 보조수원을 확대해 상습 가뭄지역에 대한 지원과 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빗물 이용시설 확대와 같은 친환경 취수원 개발과 기후변화에 대비한 작물 대응기술 개발 등 미래대비 대응 기술도 마련한다.

김종효 행안부 재난대응정책관은 “최근 매년 가뭄이 반복되면서 가뭄이 상시화 돼가고 있다”며 “정부는 올해도 극한의 가뭄을 가정해 사전  대비하고, 관계기관이 함께 가뭄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천규 기자  kck-1009@hanmail.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